프로그래밍은 상상이다




모처럼만에 반가운 책이었다.

개발자이지만 저자의 인문적 지식이 상당함을 느낄수 있다.

단순한 지식의 나열이었다면 식상했을법한 내용이지만 저자의 경험과 솔직한 의견 개진을 곁들임으로서 흥미롭다.

다만 각 챕터 사이사이 "기고후기" 는 사족이지 않았나 싶다.

굿이 후기가 없어도 충분하다 여긴다. 깔끔한 글은 누군가에는 유익한 글일테고 아무리 후기를 덧붙혀도 누군가에게는 비난의 대상일 뿐일테니.....

글을 잘 쓴다는것은 언제나 다른 그 어떤 재주보다 부럽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ubuntu에서 samba로 파일 공유하기

화이트해커를 위한 암호와 해킹

Shell Program(1) 변수, 상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