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의 게시물 표시

화이트해커를 위한 암호와 해킹

이미지
오래전 턱없이 부족한 프로젝트 기간동안 수많은 요구사항을 수용해야 하는 수집서버 개발 일을 담당한적이 있다.
당시 c 개발자와 둘이서 처리해야 하는데 도저히 기간내에 완료하는것은 불가능했다.
프로젝트 PM 을 설득하여 파이썬으로 가자는 제안을 했는데 다들 c 에 대해 맹신하는(?) 부위기라 이름만 들어본 파이썬을 적용하는것에 거부감이 있었다. 당시 파이썬 적용은 나도 처음이라 솔직히 속을 두려움도 있었다.  "실패하면 어쩌지???"

어떻게 어렵게 설득하여 수집통신 부분만 c 로 하고 뒷단 비즈니스 로직 처리는 모두 파이썬을 적용했다.   주어진 3개월 중 2주는 파이썬 환경을 IBM 서버에 구축하는데 사용하고 한달만에 개발 완료 2주 테스트, 남은 한달은 여유롭게 프로젝트 마무리로 보낸 기억이 있다.

그 이후로 파이썬은 나에게 급한 업무 처리에 효자노릇을 톡톡히 해냈다.

그러나 뭐든 깊히 공부하지 않으면 실력은 제자리....   나의 파이썬 지식은 아직도 응급처방용일 뿐이다.

최근 "화이트해커를 위한 암호와 해킹" 이란 제목의 책을 알게 되었다.  암호화는 개발자에게 늘 따라다니는 골치거리지만 깊은 이해가 없어 늘 빚처럼 느껴졌다.

이책은 첫장부터 바로 어려운 암호화 세계로 뛰어들지 않는다.  가볍게 암화와 역사부터 시작하여 점차 깊은 암호화 기법을 소개한다. 암호화 역사라고 해서 쉽지 많은 않다.  옛날사람들의 서신을 암호화 하기 위한 기발한 아이디어에 감탄할것이다.

그간 암호화처리를 위해 그냥 함수를 사용하여 처리 하고 말았다면 이책은 그러한 암호화 원리를 깊이 있게 설명한다. 그것도 개발자 입장에서 피부에 와닿게 설명하고 실제로 코드로 구현해 보인다.
이책은 암호학에 대한 책이 아니라 암호화 기법 적용을 위한 개발자를 위한 책이다.

물론 이미 암호화에 깊이 있는 지식이 있는 사람에겐 평범한 내용일지라도 나처럼 그 원…

Avantree audition pro - 첫 헤드폰...

이미지
난 주로 이어폰을 사용한다.   그것도 커널형은 불편해서 주로 오픈형으로만..

그러다 어느날 버스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는데 누군가 커다랗다 못해 거대한 헤드폰을 쓰고 연신 머리를 끄덕이고 있는게 아닌가.....

헤드폰을 쓰고 다닌다는게 참 이상해 보였지만 순간 헤드폰도 괜찮겠다는 생각이 들어 바로 검색에 들어 갔다.

이런... 가격이 보통이 아니다....

보통이 10만원을 넘는다...

그러다 무난한 제품을 발견했다.


받자 마자 내 맥북과 연결해 보았다. 소리는 확실히 기존 이어폰보다 좋다.  귀를 덮는 형태 이다 보니 음의 차폐성이 좋아 그렇게 들리나 보다.  미세한 음감이 맘에든다.   (갑자기 몇십만원대의 제품이 궁금해 지는 지름신이..... ㅜㅜ)
영문 설명이 적혀 있다.  알고 보니 수입제품이란다. 버튼 조작도 편리하니 맘에 든다. 제질이 플라스틱이라 좀 투박한 면이 없지 않아 있다.
다른 후기글에 두툼하니 여름에 걱정이란 말이 보이던데 정말 덥다. ㅜㅜ 몇분 써봤을 뿐인데 땀난다.  아무래도 여름엔 집에서만 사용할듯... 착용감은 편하다.  나무랄데 없이...
여기서 좀 살짝 아쉬움... 아반트리에 대해 해외 자료를 찾아 보니 연결선이 붉은색의 플랫케이블인데 우리나라에 들어와서 검정색으로 변경되었는지는 모르겠으나 붉은색이 더 어울리는듯하다.

설명서 및 기타 등등...  워랜티 등록을 하라고 해서 
http://support.avantree.com/hc/en-us/requests/new 요기에서 등록을 하니  메일이 날라왔다.


구매여부 확인이 안되니 구매 사이트 스크린샷 및 영수증 스크린샷을 보내라 뭐 이런내용...
영수증 및 구매처 스크린샷을 보내니 바로 인가된 리셀러로 부터 구매한것이 확인되었다면서 회신이 온다.

리셀러를 두고 판매할정도로 유명한가 싶어 좀더 조사해봤다. 유튜브등 후기글이 많이 올라와 있다. 고급제품은 아니더라도 사용자 사이에 평은 좋은것 같다.
일단 만족한다.   가끔 이 제품의 블로그 글들에서 음질이 우수하다느니, 고가 헤드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