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ML, 실전에서는 이것만 쓴다







오래전 모 프로젝트의 마무리 단계에서 마지막 최종 document 가 약 70페이지 정도 나왔다.
이사님왈...."200페이지로 만들어라! 그쯤되야 그럴듯해 보인다." 그때 난감해 하던 팀장의 모습이 지금도 생생히 떠오른다. 우리가 만든 DFD, PFD,DB schema 및 UML 다이어그램을 다 합쳐 70페이지 였다. 팀장과내가 선택한 방법은 전체 시스템의 모든 UML 다이아그램을 그리는것이었다.
처음 약 30여개였던 다이어그램을 추가로 50개도 넘게 그린것으로 기억한다. (이책의 논조로 봐서는 30개도 많다.)
그린 나도 이해못하는 말그대로 문서를 위한 문서였다.

어느날 직장동료의 책상에서 우연히 이책이 눈에 띄어 읽었다.
제목으로 봐서는 UML 여러 표기법중 실전에 많이 쓰이는것을 간추려 설명했으려니 했는데 이책의 핵심은 UML 이 아니었다. 오히려 OOP,XP, agile 의 합리적 접목이라고 하는것이 더 맞을듯하다. 저자는 형식주의 문서를 위한 문서, 불필요한 단계등을 과감이 무시하라고 한다. 그러면서 최종목표는 고품질의 소프트웨어에 있지 중간산출이 아니라고 말한다.
OOP,XP, agile 각각을 심도 있게 파고 들지는 않지만 전반적으로 조감할수 있게 해준다.
(특히 11장의 OO 설계의 예는 반드시 읽어 보라 )

전반적으로 이해하는데 어려움은 없지만 약간 어감이 어눌한 면이 없지 않다. 원서로 읽었다면 문장마다의 맛깔스러움을 느낄수 있었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지금 내가 다니고 있는 회사에는 새로 입사하면 반드시 읽어야 하는 필독서가 있다.
이책을 그중에 포함하고 싶다.


내 지식이 일천함을 일깨워준 책이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ubuntu에서 samba로 파일 공유하기

화이트해커를 위한 암호와 해킹

Shell Program(1) 변수, 상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