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래머 철학을 만나다…

프로그래머 철학을 만나다…



아내가 도서관에서 나를 위해 빌려온 책…

별 기대 하지 않고 몇장을 읽어가다 보니 점점 빠져드는 나를 발견할수 있었다.

새벽에 깨어 절반 이상을 읽었다.

철학이나 심리학이니 하는것들을 잘 모르지만, 잠시 생각해 볼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 준것같다.

작가의 내공에 감탄하고 이런 양서를 읽을수 있게 해준 아내에게 고맙다.


댓글

니쁘니 은서양^^님의 메시지…
책은 때론 뜻하지 않게 나를 자극하기도 하고
자신을 되돌아 보게 하죠.
당신에게 좋은 시간이 된것 같아 기쁘네요.
책읽기에 더없이 좋은 계절이예요.
좋은 책들 많이 읽으셔요.^-^~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ubuntu에서 samba로 파일 공유하기

화이트해커를 위한 암호와 해킹

Avantree audition pro - 첫 헤드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