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전사들....


http://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2670275


원서로 읽어 보니 너무도 재미있다.
원서로 박스 셋을 구매하고싶을 정도로...

모두 6권으로 구성된 이책은 에린 헌터라는 외국 작가의 판타지 소설이다.
다만 SF 가 아니라 고양이 들 사이에 일어 나는 일을 재미적인 요소를 더해서 잘 묘사하고 있다.
엄숙한 규율에 의해 움직이는 고양이 세계를 치밀하게 묘사하고 있어 매 장을 넘길때마다
흥미진진함의 연속이다.


서른을 훌쩍 넘긴 나이에 읽어도 그 감동이 이럴진데 어렸을때 읽었더라면 그 흥미진진함과 안타까움에 몸을 떨었을것 같다.
지환이가 읽기엔 아직 이르다는 것을 알지만 지환이가 꼭 읽어봤으면 하는 욕심에 살까 말까 고민한다.
4학년정도 되는 아이들이 재미있게 읽는다는데, 지환이는 어떨까..
미리 사둘까?

언제나 그렇듯이 책에 대한 욕심은 변함이 없다.
한가지 변한것이 있다면 지환이가 커가면서 지환이에게도 읽게 해주고 싶은 책들이 눈이 들어 온다.
그럴때마다 금전적 사정과 사고싶은 욕구사이에서 갈등한다.
대부분 사버리고 말지만......

이책도 너무도 인기가 좋아 지환이가 4학년이 될때쯤엔 안팔지도 모르겟다.
이러한 조바심이 더 사고 싶게 만든다....


아마 사고 말것 같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ubuntu에서 samba로 파일 공유하기

화이트해커를 위한 암호와 해킹

Shell Program(1) 변수, 상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