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를 자극하는 프로그래밍 원리 (CPU부터 OS까지)


뇌를 자극하는 프로그래밍 원리 (CPU부터 OS까지)

개인적으로 이런식의 제목을 좋아 하지 않는다.
왠지 너무 가벼워 보인다.

하지만 요즘 책들이 다들 이런식의 제목을 붙혀 나오니 제목으로 책을 선별했다가는 읽을 책이 별로 없다.

우연히 서평이 좋길래 읽어봤다.

게이트,플리플롭,MUX등 하드웨어적 기초적 내용부터 프로그램이 어떻게 하드에어및 운영체제와 상호작용하는지에 대한 내용을 너무 깊지도 얕지도 않게 적절히 설명해 놓았다.

특히 c 언어와 연관지어 메모리와의 상호작용을 설명한 부분은 상당한 도움이 되었다. C를 다시 들춰보게 한 책이다.

어디선가 "전문지식의 일반화"란 말을 들은적이 있다.
예전에는 일부 전문가들 사이에서만 그것도 몇년간의 시행착오를 거쳐야 얻을수 있는 지식을 이제는 쉽게 책한권으로 얻을수 있다. 더욱이 책쓰는 기술이 늘어서 쉽게 설명한다.
전문 지식습득이 이제 오로지 개인이 노력에 달린것이다.
"전문지식의 일반화...." 가볍게 여길 말이 아닌것 같다.
이런속에서 어떻게 내 전문성을 키워야 할것인지 깊이 생각해볼 일이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ubuntu에서 samba로 파일 공유하기

화이트해커를 위한 암호와 해킹

Shell Program(1) 변수, 상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