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riors - into the wild


번역 제목이 "고양이 전사들" ...
워낙 유명한 해리포터를 워낙 재미 없게 봐서
이책도 왠지 유치 할것 같았는데 의외로 재미가 쏠쏠하다.
첫 prologue 부터 긴장감이 팽팽하다.

야생고양이들의 생활, 암투, 정치등을 의인화하여 잘 표현한것 같다.
동물의 행동과 숲을 묘사해서인지 좀 단어가 어렵다.

모두 6권이란다. 음.. 좀 지루하지 않을까...
해리포터에 실망한 분들이라면(해리포터에 만족한 사람도 ) 한번 읽어봄이 어떨지....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ubuntu에서 samba로 파일 공유하기

화이트해커를 위한 암호와 해킹

Shell Program(1) 변수, 상수